메뉴 건너뛰기

logo

  • "그 시대의 아들이었다."
  • 사랑이
    조회 수: 55, 2016.09.25 06:05:24
  • 최근에 교회에서 독서를 하는 책에 이러한 표현이 자주 나타납니다.

    "그는 그 시대의 아들이었다,."

    이 표현은 꽤 긍정적인 표현이 아닙니다. 이 표현은 도리어 아쉬움을 드러내는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이런 의미입니다.

    "그는 많은 부분에 바르게 판단을 하였지만, 그도 역시 그 시대의 정신과 사고를 뛰어넘지 못했다."입니다.

    많은 교회의 스승들은 교회를 말씀안으로 인도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살고 있던 그 시대를 뛰어넘을 수 없는 어떤 한계가 분명히 있었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는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늘 주장을 하였지만 많은 부분 아니 더욱 많은 부분에 발전을 이루어 내었지만 결코 그는 더 이상은 아니었다 라고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더욱 우 리의 눈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돌려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도 우리시대의 아들이라고 하는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더욱 성경을 바라보고 "조금이라도 더" 나아가도록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 0 ...

http://jooeun.org/index.php?document_srl=907
번호
제목
닉네임
19 admin 165 2016.05.07
18 사랑이 179 2016.05.07
17 사랑이 67 2016.09.17
16 사랑이 1019 2016.09.23
사랑이 55 2016.09.25
14 사랑이 181 2016.12.25
13 사랑이 55 2017.08.16
12 사랑이 57 2018.01.17
11 사랑이 50 2018.01.27
10 사랑이 267 2018.03.08
9 사랑이 614 2018.03.28
8 사랑이 99 2018.04.01
7 사랑이 216 2018.04.10
6 사랑이 113 2018.04.25
5 사랑이 204 2018.04.30
4 사랑이 295 2018.05.04
3 사랑이 65 2018.05.06
2 사랑이 20 2018.05.15
1 사랑이 844 2018.07.14
태그
위로가기